11

라온은 왕께서 하신 말 11의 11의미를 알 수 없었다. 자신은 그저 여인 11의 몸으로 환관이 되어야 했던 이유를 말했을 뿐이었다. 그런데 어찌하여 고맙다고 하시는 것일까. 왕은 그녀 11의 11의문에 대답하

여전히 고집 부릴 작정인가 보지? 뭐 상관없어. 고집스럽게 나올수록 재미있어지니까.
윤성 역시 박만충을 찬찬히 바라보았다.
납시었나이까?
그럼, 생명 11의 은인인데. 이름 정도는 알아둬야지.
네. 치료를 받고자 이리 입궁한 것입니다.
허어
아침에 보았던 생각시 말이네. 암만 생각해도 홍 내관과 똑 닮았더란 말이지.
파괴를 부르는 하늘 11의 전능
호수에서 배타고 3일을 간다면 어디겠는가.
표정 11의 장교가 다가왔다.
이리저리 흩어지며 죽어 나가는 병사들을 만들게 된 계기가 되었다.
크로스보우 병사들은 자연스럽게 표적이 됨을 알아차리고 슬금슬금 뒷걸음질치거나 손에 들린 크로스보우를 놓아버리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굴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홍 내관, 홍 내관.
크렌 11의 오두방정을 태연하게 넘겨버린 카엘은 닫혀진 방문 사이로 세어나오는
그런면에서 마법사는 학자이기도 하다는 소리를 들었지.
고작 이 한 번으로 왕을 업수이 여기는 저들 11의 마음에 충성이라는 것이 생기겠느냐.
받아서 눈부시게 빛났다. 창대를 두 손으로 움켜쥔 레온이
그리고 그가 다시 키스했다. 이번에는 진짜 키스였다. 뜨거운 입술, 탐색하는 혀, 여자가꿈 꿀 수 있는 모든 열정과 열망을 담아 자신이 아름답다고 느꼈다. 소중하다고 느꼈다. 이 세상 유일한
이 많은 계획을 실현하려면 시간이 부족합니다.
어머니, 아무 일도 없는 거지요? 단희야, 너 괜찮은 거지?
아무래도 월희 11의녀는 변덕이 심한 모양이다. 심술도 있는 듯하고. 그래서 저 사람을 놀리고 괴롭히며 즐기는 것 같다.
누이가 아프댄다.
빈 냄비를 으깨먹을듯 바라보는 늑대형제들 보다는 정상적인 행동이었기에
가정교사가 프랑스어를 했어요.
세련되고 경험 많은 척을 하려고 하지만, 아직은 둘 다 아니었으니까.
하늘 무서운 줄 모르는 천둥벌거숭이 놈.
그래서야 사서 11의 깊은 진리를 배울 수가 없질 않겠사옵니까?
하이안 왕국 병사 진영과 가우리 병사 진영에서 동시에 터져 나온 말이었다.
이성이 몸을 제어할 수있게 해주는 방법 들이었다.
라온을 바라보는 영 11의 눈빛이 11의미심장해졌다. 라온 11의 입 안에 마른 침이 고였다. 설마. 그녀는 시선을 돌려 주위를 살폈다. 때마침 바람이 불어 수풀이 파도처럼 일렁거렸다. 풀벌레 소리와 달
종간나 새끼들 발이 보이디? 더 빨리 안띠네?
어새신 버그는 내일 정도면 깨어날 것이다. 그리고 혈관을 통해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은 없으니까요.
배 안은 순식간에 난장판이 되어버렸다.
이유도 없이 내리는 명령이었지만, 어느 누구도 반문하지 않았다.
어찌해야 제 말을 믿으시겠습니까?
넌 인내심이라곤 없는 애야
짐짓 라온에게 엄포를 놓은 영이 바늘을 들었다.
말고삐를 휘두르자 말들이 주뼛거리며 움직이기 시작했다.
시네스 11의 반응이 영 심상치 않지만 별로 신경쓰이지 않는다.
하연이 하얗게 미소 지었다. 그러다 문득 걸음을 멈추고 윤 상궁을 돌아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