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그것 역시 힘든 일이로군요. 당장 아르니아가 본국의 지원

가져가라니까. 자투리 천이라 어차피 팔지도 못하는 건데 뭐.
프라한이 한심하다는 듯 알프레드 11를 쳐다보았다.
아만다?
에 없었다.
게슴츠레 눈매 11를 가늘게 내리 뜬 목 태감이 자리에서 일어섰다. 성큼성큼 걸음을 떼자 뱃살이 출렁거렸다. 파도처럼 일렁거리는 그것을 보며 라온 역시 뒷걸음질을 쳤다. 그러나 불과 몇 발짝
으니 최소한 15골드 이상은 소지하고 있을 것입니다.
남작님 식사입니다.
였다니.
발렌시아드 공작의 눈에 비친 레온은 한 마디로 철벽이었다. 그 어떤 공격을 가해도 무리 없이 막아내거나 흘렸다. 혼신의 힘을 다한 필살기 11를 펼쳐도 일절 동요하지 않았다.
다, 당신의 소행이오?
우웅거리기도 하지만 드래곤 로드가 오래 자리 11를 비우면 안돼지 않겠습니까?
이들이오크들을 두들기는 대에는 이유가 있었다.
그에게 관심을 가졌다.
사정을 알 수는 없었지만, 지금 왕세자께서는 크게 편찮으신 분. 적어도 외부엔 그렇게 알려진 상태였다. 그런 분께서 이러시는 걸 누가 보기라도 하면 어찌한단 말인가. 아니, 어쩌면 실제로
후방에서 훈련을 시키던 부여기율이 부루에게 예 11를 올리자 반갑게 맞이했다.
어찌 보면 가우리 군이 마법사라는 전력에게 피해 11를 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나 마찬가지였다.
사일런스 11를 움직일 중앙 제어실로
기사들을 데리고 내 영지 11를 침범하다니, 결코 용서할 수 없다.
깃발을 다오.
길드장이 공격 명령을 내렸다면 그날이 바로 레르디아 도
콰과쾅!
진천의 명에 대답을 하는 휘가람과 반문을 하는 리셀의 음성이 뒤섞였다.
부루 장군 말씀이오?
그러나 그는 한 가지만은 다짐하고 있었다. 자신에게 못할 짓을 한 에르난데스 왕세자에게 결코 충성을 바치지 않을 것이라고.
이 없었다. 그러나 켄싱턴 공작은 레온에게 그야말로 뼈가 되고
잠시 얘기 좀 할 수 있을까요?
말이 끝나기 무섭게 안 씨가 치켜 올라간 눈초리로 천 서방을 노려보았다.
모든 것을 말이에요.
웅삼의 귓가로 상황과 맞지 않는 단어가 들려왔다.
얘들아
마이클만은 안 된다.
그 말에 샤일라가 다급한 표정을 지었다.
그들도 무인이었기에 깨달음의 장면을 방해하지 않고 경건한 마음으로 바라만보고 있었다.
그저....
그리 전했으나 가우리 군을 살피던 병력이 믿을 수 없는 광경을 목격했다면서
헉. 허억!
일단 워프 대응 좌표진을 설치하려면 마법사가 있어야 하니 저희 마법사 11를 부르겠습니다.
그의 손에는 반쯤 남은 와인 잔이 있었다. 그가 그 동안 얼마나 마셨는지, 그리고 앞으로 얼마나 더 마실 것인지는 알 수 없다.
그럼 누가 나가서 주제 모르는 용병을 혼내주겠는가?
희죽 웃으며 말하는 크렌의 말에 살짝 숙이고 있던 고개 11를 든 카엘은 이상하리만치 빤짝거리는
웅삼도 마법에는 별 수 없었는지 허공에서 메마른 목소리 11를 간간히 흘리며 떨어져 내렸다.